광주에 노화연구 전초기지 들어선다

  • 즐겨찾기 추가
탑뉴스
광주에 노화연구 전초기지 들어선다
-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도첨산단 내 노화연구시설 건립
- 고령동물 공급, 개방형 노화연구 플랫폼 등 기능 수행
- 경제적 효과 430억원, 고용창출 224명 등 효과 기대
  • 입력 : 2020. 01.13(월) 15:42
  • 이문수 기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도첨산단 내 노화연구시설 건립 [광주광역시제공]
광주광역시는 남구 도첨산단에 국내 최고 노화연구시설이 건립돼 14일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도첨산단에 들어서는 노화연구시설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고령화시대를 대비한 노화연구 플랫폼 구축을 위해 추진한 사업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용섭 시장,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신형식 원장, 장병완 국회의원, 김경진 국회의원, 전남대학교 정병석 총장 등을 비롯한 정부출연 연구기관 및 기업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광주시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노화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지난 2016년 협약을 체결하고 연구시설 건립을 추진해왔다.

노화연구시설은 국비 110억원 등 총 190억원을 투입해 대지 1만6532㎡ 부지, 연건평 3730㎡에 3층 규모로 건립됐다.

앞으로 노화연구 수행을 위한 고령동물 공급 및 개방형 노화연구 플랫폼으로서 ▲초고령화사회 대비 건강노화 실현 위한 연구 및 산업지원 ▲질환 동물모델 연구 및 노화연구 원천기술 개발 ▲나노이미징에서 개체 이미징까지 원스톱 연구지원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그동안 연구원이 전남대 내에 운영했던 국내 유일의 고령동물 생육 보급기관을 도첨산단으로 확장 이전하고 개방형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고령동물 공급과 퇴행성질환 치료 연구 등 노화연구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국내 핵심 인프라 역할을 수행한다.

또 지역 기업의 연구를 지원하고, 상호 협력해 노화관련 의약품, 화장품, 의료기기, 바이오기술 개발 등을 위한 항노화 산업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된다.

더불어 연구원은 2단계 사업으로 지역 소재부품을 포함한 각종 제조업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도모할 수 있는 최첨단 분석과학 인프라 구축을 통해 호남권 연구소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이번 시설 건립에 따라 지역경제 파급효과 430억원과 고용창출 224명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고령화시대에 대비한 항노화산업 육성을 위해 지역기업의 노화연구를 지원하고, 이를 통해 건강노화가 실현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문수 기자 zkj000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