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원어민영어캠프 및 과학체험교실 운영

  •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3:45
서울
노원구, 원어민영어캠프 및 과학체험교실 운영
17일부터 원어민영어캠프 360명, 25일부터 과학체험교실 160명 모집
  • 입력 : 2019. 06.05(수) 11:33
  • 이문수 기자
원어민 영어캠프 진행 모습
[대한기자협회 중앙회] 서울 노원구는 여름방학을 맞아 학생들에게 영어와 과학에 대한 흥미를 유도하고 학습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노원 어린이 원어민 영어캠프 및 과학체험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공교육을 보완하고 사교육비 절감을 도모하고자 마련한 이번 캠프는 삼육대와 관·학 협력 사업으로 진행한다.

구는 오는 17일부터 내달 1일까지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영어캠프 참가희망자를 모집한다. 모집대상은 관내 거주하는 초등학생 3~6학년 총 360명이다. 당첨자는 전산추첨을 통해 내달 11일 오후 4시 구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참가비용은 36만원으로, 교육비 총 72만원 중 절반을 구에서 지원한다.

수업은 기숙형 캠프로 24시간 영어로만 진행되며, 1개 반에 원어민 교사 1명과 부교사 1명이 학습을 지도하고 영어회화 수업 이외에도 영어권 문화체험과 다양한 특별활동을 통해 실생활과 관련된 영어표현을 배울 수 있다.

1차 캠프는 7월 28일부터 8월 6일까지, 2차 캠프는 8월 11일부터 20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9박 10일간 운영하며 학생들은 삼육대학교 강의실, 체육관, 생활관 등에서 생활하게 된다.

과학체험교실은 오는 25일부터 내달 8일까지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는다. 모집인원은 관내 거주하는 초등학교 3~6학년 총 160명으로, 8개 반을 편성한다. 당첨자는 전산추첨 후 내달 18일에 발표한다. 참가비용은 97,500원으로 교육비 총 195,000원 중 절반을 구에서 지원한다.

과학체험교실은 8월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삼육대학교 화학생명과학과, 물리치료학과, 식품영양학과 실험실 등에서 진행된다. 반당 전공별 담당교수 1명과 전문조교 5명이 학습을 지도한다. DNA 알아보기, 인체의 이해 등 다양한 과학실습 외에도 노원우주학교, 서울시립과학관 현장 학습도 병행한다.

특히 구는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 가족 포함 법정 차상위계층 가정의 학생을 선발해 참가비 전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이번 캠프가 학생들이 영어와 과학에 대한 흥미를 가지고 즐겁게 공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며 “저렴한 참가비로 수준 높은 수업을 받을 수 있는 이번 캠프에 지역 내 학생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문수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전국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