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6월부터 장애인 공무원 근무환경 개선 지원

  • 즐겨찾기 추가
  • 2019.05.12(일) 14:21
서울
강서구, 6월부터 장애인 공무원 근무환경 개선 지원
  • 입력 : 2019. 06.05(수) 11:27
  • 이문수 기자
강서구청 및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관계자가 장애인공무원 편의지원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기자협회 중앙회] 서울 강서구가 6월부터 장애인 공무원이 공직에서 마음껏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장애인 공무원 편의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구는 지난 5월 28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남부지사와 장애인 공무원 전문 지원을 위한 장애인공무원 편의지원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장애인 공무원 편의지원 사업은 장애를 가진 강서구 공무원의 원활한 직무수행을 돕기 위해 개인별 장애의 유형과 정도에 따라 맞춤형 편의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사업 대상은 강서구 공무원 1,600여 명 중 5%에 해당하는 장애인 공무원 80명으로, 신청자에 한해 근로지원인과 보조공학기기 등을 지원한다.

장애인 공무원이 구를 통해 지원을 신청하면 장애인고용공단에서 현장을 방문해 장애정도·업무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그에 맞는 편의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근로지원인은 중증장애인 공무원에 한해 지원한다. 핵심 업무수행 능력은 있지만 부수적인 업무수행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 근무지를 방문해 장애등급 및 직무내용을 검토하고 휠체어 이동지원인, 수화통역가 등을 지원한다.

보조공학기기 지원은 장애로 인한 직무수행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개인별 장애 유형에 따라 적합한 기기를 보급해주는 사업이다. 점자정보단말기, 점자프린터, 특수키보드, 소리증폭장치 등을 제공한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장애인 공무원들에게 보다 일하기 편한 근무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지역 내 마곡산업단지 등에서 장애인 고용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길 기대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강서구는 공공기관 의무고용률 3.4%보다 높은 장애인 고용률을 유지하고 있다.”며 “공직에 들어온 장애인 공무원들이 장애와 상관없이 자기역량을 충분히 발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근무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문수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전국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