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인 의원, 석암재단 비리 투쟁 10주년과 장애인거주시설 폐쇄조례 제정 촉구 집회 참석

  •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3:45
서울
이정인 의원, 석암재단 비리 투쟁 10주년과 장애인거주시설 폐쇄조례 제정 촉구 집회 참석
장애인 복지와 인권, 권리투쟁, 차별철폐를 위해 애써 준 당사자 와 그 가족께 감사
  • 입력 : 2019. 06.05(수) 10:22
  • 이문수 기자
장애인거주시설폐쇄조례 기자회견에서 인사말 하는 이정인 의원
[대한기자협회 중앙회]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정인 의원은 지난 4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석암재단 비리 투쟁 10주년과 장애인거주시설폐쇄조례 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당사자 및 그 가족들을 위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정인 의원은 “모든 나라의 장애의 역사에는 투쟁의 현장이 항상 있었지만 우리나라는 장애인의 투쟁의 역사로만 점철돼 온 것이 안타깝다.”며 “그동안 우리나라 장애인 복지와 인권, 권리투쟁, 차별철폐를 위해 애써주신 당사자 여러분과 그 가족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최근 탈시설은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인 추세이며, 장애인거주시설폐쇄 역시 우리가 희망하는 목표이지만, 장애인 가족을 중심으로 시설폐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며 “이러한 우려가 클수록 현재 장애인복지정책에 대한 부족과 불만족 그리고 모든 돌봄이 개인에게 떠맡겨진 가족들의 고통과 불안에 대한 역설적 표현으로 나타나는 것”이라 비판하고 “촘촘한 복지정책을 완성해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의 고통을 경감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정인 의원은 “앞으로도 여러분들이 장애인 복지와 차별철폐를 위해 싸워나가는데, 여전히 수많은 어려움과 고통이 있을 것이라 예상된다.”며 “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서울시의회에서도 여러 의원들과 더불어 여러분과 함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이문수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전국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