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홍제역세권 일대 '국토부 소규모 재생사업' 대상지 선정

  • 즐겨찾기 추가
  • 2019.05.12(일) 14:21
서울
서대문구 홍제역세권 일대 '국토부 소규모 재생사업' 대상지 선정
8개월간 주민역량 강화와 지역거버넌스 구축 사업 등 시행
  • 입력 : 2019. 05.23(목) 13:20
  • 이문수 기자
홍제역세권 도시재생사업 위치도
[대한기자협회 중앙회] 서대문구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19년 상반기 주민제안형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서 홍제역세권 일대가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곳은 서울 도심과 가깝고 홍제천과 안산 등 주변 자연 환경이 뛰어난 지역으로, 구는 도시재생을 통한 상권 활성화와 중심지 기능 강화를 위해 국토부 사업에 응모했다.

구는 앞으로 8개월 간 홍제역세권 일대에 최대 2억 원의 예산을 투입, 문화활력 증진 거점공간 마련 주민과 상인의 역량 강화 등 소규모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한다.

또 ‘지역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의 발전 기반을 세워, 향후 홍제역세권 일대 도시재생을 위한 최대 375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홍제역세권 일대가 국토부 소규모 재생사업 대상지에 선정됨에 따라 민선 7기 공약인 ‘홍제언더그라운드시티 조성’과 적극 연계해 사업을 추진해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홍제역세권 일대는 지난달 서울시의 ‘중심 시가지 후보지 사업’ 대상지로도 선정된 곳이어서 구는 이 사업과 연계해 국토부 소규모 재생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문수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전국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