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를 ‘시민 안전사각지대 제로시’로”

  • 즐겨찾기 추가
  • 2019.04.18(목) 09:28
경기
“군포를 ‘시민 안전사각지대 제로시’로”
한대희 군포시장, 국민안전의 날 시민 안전 강화 다짐
  • 입력 : 2019. 04.16(화) 10:33
  • 최정태 기자
군포시
[대한기자협회 중앙회] 한대희 군포시장은 16일 제5회 국민안전의 날을 맞아 지속적인 시민 안전시책 개발·시행을 통해 군포를 ‘시민 안전사각지대 제로시’로 만들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제정된 국민안전의 날에 각종 사고, 특히 인재로 인한 시민 피해 예방을 강화하는 동시에 구조·지원 체계 확대 방침을 강조한 것이다.

시에 의하면 ‘시민 우선 사람 중심’이라는 민선 7기 시정구호 제정을 통해 취임 초부터 시민의 행복한 삶 보호를 시정 운영 핵심 가치로 정했던 한 시장은 올해 봄부터 시민 모두를 대상으로 한 ‘시민안전보험’과 ‘자전거 단체보험’ 제도가 시행되도록 추진했다.

이 제도 운용으로 현재 군포시민은 별도의 절차나 보험료 부담 없이 시민안전보험과 자전거 단체보험에 자동으로 가입됐으며, 보험 보장과 관련된 사고 등을 당할 경우 시와 계약한 보험사에 보상을 청구할 수 있다.

또 시는 아이와 어르신 등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초등 신입생 대상 옐로카드 지원’ 사업과 더불어 내년 초 개관 예정인 신축 보훈회관에 ‘생활안전교육장’을 조성하는 등 시민의 사고 예방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외에도 민선 7기 군포시는 시민의 주거환경 안전 강화를 위해 그동안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300세대 미만의 오피스텔과 주상복합건물에 ‘품질검수 후 사용승인’ 절차를 지난 2월부터 도입, 건축물 부실시공 및 입주 후 하자 분쟁을 방지하는 제도적 안전장치를 추가했다.

한편 시는 올해 하반기에 각종 공공분야 노동 현장을 대상으로 특정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 등 전문기관의 도움을 받아 인재가 발생할 수 없는 안전한 일터를 먼저 조성하고, 민간 분야에도 안전 일터 환경 조성 노력이 전파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 시장은 “세월호 참사나 포항 지진, 속초 산불 등은 자연재해 같지만, 인재의 영향이 더 큰 사건·사고였기에 피해 예방과 대처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려주는 사례”라며 “시정에 임하며 항상 현장 행정을 실천해 ‘시민 안전사각지대’가 없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최정태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전국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