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 룩소르 우호도시협정 체결

  • 즐겨찾기 추가
  • 2019.03.22(금) 08:44
대구경북
경주 - 룩소르 우호도시협정 체결
역사를 품은 도시 경주-고대 문명의 요람 룩소르와의 역사적 만남
  • 입력 : 2019. 03.15(금) 17:26
  • 김태엽 기자
룩소르 우호도시협정 체결
[대한기자협회] 지난 11일부터 오는 17일까지 4박 7일의 일정으로 이집트를 방문 중인 주낙영 경주시장과 윤병길 시의장은 경주-룩소르 우호도시 협정 체결,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홍보 등 활발한 문화외교 활동을 벌이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12일 이집트 카이로에 도착해 윤여철 이집트 대사를 만나 신라 천년 고도 경주와 고대 이집트 유적의 보고 룩소르와의 우호도시 협정 체결을 위해 노력해 준 것에 사의를 표명했으며, 윤 대사는 양 도시가 갖는 상징적·역사적 의미, 관광 자산 등을 기초로 상호 교류와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14일 무스타파 모하메드 룩소르 주지사와 가진 면담 자리에서 주 시장은 경주-룩소르 간의 자매결연을 제안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했으며, 이집트에서는 주정부를 통해 국제협력의 큰 틀이 추진된다고 하니 양 도시 간의 교류 활성화와 우호증진에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같은 날, 아이만 알-샤리프 룩소르시장을 방문해 경주 룩소르 간의 문화·과학·교육·스포츠 분야에서 우호적 협력관계 증진 및 상호 이해 도모를 위한 역사적인 우호도시 협정을 체결했다.

특히 이번 룩소르와의 우호도시 결연은 이집트 대사관의 적극적인 협조로 이루어졌다.

이집트 고대 문명의 요람으로 유명한 룩소르시는 고대 이집트 신왕국의 수도였으며, 투탕카멘의 황금마스크, 카르낙 신전, 룩소르 신전, 왕들의 계곡 등 고대 이집트 유적들이 존재해 세계 관광객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양 시의 우호도시 협정 체결로 신라 천년의 고도 경주를 아프리카 대륙과 전 세계인에게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국의 대표적인 고도이자 역사적 도시인 경주와 룩소르의 협력관계 구축 및 교류 활성화를 통해 상호 관광객 유치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방문단은 룩소르 주지사로부터 ‘제8회 아프리카 영화제’에 초청을 받아 영화제 개막식 및 환영만찬에 참석했으며, 영화제 주최 측 인사 및 참석자들에게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홍보책자 등을 전달하며 천년고도 경주 홍보활동도 전개했다.
김태엽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전국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