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행 함평군수 “성환종축장 이전, 이주민 배려 최우선 돼야”

  • 즐겨찾기 추가
  • 2019.05.12(일) 14:21
정치
이윤행 함평군수 “성환종축장 이전, 이주민 배려 최우선 돼야”
15일 함평군청에서 박범영 축산자원개발부장 등과 면담
이주민 생활안정대책 등 이주민 배려 최우선 반영 요청
  • 입력 : 2019. 02.17(일) 13:22
  • 김수근기자
이윤행 함평군수(오른쪽 가운데)가 박범영 축산자원개발부장(이 군수 맞은편 가운데)에게 협상 원칙을 설명하는 모습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 이전으로 함평군민이 일방적으로 피해를 보는 일은 없어야 한다. 이주민 배려를 최우선으로 반영해 협상을 진행하자”

이윤행 함평군수는 지난 15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이하 성환종축장) 이전 관계자 면담에서 이 같은 협상원칙을 분명히 했다.

이날 면담에는 이윤행 함평군수, 박범영 축산자원개발부장, 배윤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해 성환종축장 이전과 관련한 공통 관심 사항을 논의했다.

축산자원개발부 측 관계자는 “성환종축장이 함평에 이전되면 함평은 물론 전남 축산업의 위상이 한층 제고될 것”이라며, “또 지역에 200여 개에 이르는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군수는 “이주민 생활안정대책 등 이주민에 대한 지원은 성환종축장 이전 과정에서 최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할 사항”이라며, “이주민 지원정책을 기반으로 각종 SOC 사업 유치 등을 순차적으로 추진해 함평군과 축산자원개발부가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는 상생 모델을 만들어보자”고 답했다.

이처럼 두 기관은 성환종축장 이전이 축산업과 지역 발전을 유도할 것이란 데에는 큰 틀에서 공감했으나, 세부적인 부분에서 다소 이견을 보이며 여러 가지 절차들이 남아 있는 향후 협상의 귀추를 주목하게 하고 있다.

한편 함평군은 지난해 말 성환종축장 최종 이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협상이 잘 마무리 돼 이전이 최종 확정되면, 신광면 송사리 일대 612ha 부지에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 소속 가축개량평가과·낙농과·양돈과·초지사료과 등 4개 부서와 종축용 젖소 300마리, 돼지 1,000마리가 들어오게 된다.
김수근기자 iggnews91@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전국
인터뷰